캄보디아 씨엠립 여행을 계획하면서 앙코르와트 외에도 가장 가보고 싶은 곳이 세계적인 여배우인 안젤리나 졸리(Angelina Jolie)가 출연하여 2001년 개봉한 툼 레이더(Lara Croft : Tomb Raider)의 영화 촬영지였던 따프롬 사원입니다.


 영화 툼 레이더 촬영지 따프롬(타프롬) 사원 캄보디아 씨엠립 여행 


캄보디아 앙코르와트를 보고나서 다음 여행지로 간 곳이 따프롬 사원으로 앙코르와트를 보면서 무너져가는 세계적인 유적지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는데 따프롬사원은 그 정도가 더 심하였습니다.

#캄보니아여행
#캄보디아씨엠림
#따프롬사원
#타프롬사원
#툼레이더
#안젤리나졸리




 캄보디아 지뢰피해군인들

캄보이다 따프롬사원에 들어가면서 만난 캄보디아 지뢰피해군인들을 보고는 가슴이 아팠는데 우리가 한국인임을 어떻게 알았는지 캄보디아 악기로 '아리랑'을 연주해 안타까운 마음에 1달러를 넣어주고 지나갔습니다.







 캄보디아 따프롬사원


캄보디아 따프롬사원은12세기에 자야바르만 7세가 어머니의 극락왕생을 빌기 위해서 건립한 불교사원으로 오늘날 '따프롬' 즉 '브라마옹(翁)'으로 알려져 있지만 창건초에는 '왕실의 승원(僧院)'으로 불렸습니다.


캄보디아 따프롬사원은 신상 260개, 첨탑 39개, 집단거주시설 566개 등을 갖추고 성직자 3천여명, 일꾼 1만 2천여명을 관리하였던 사원으로 가로 600m, 세로 1,000m 규모의 큰 사원입니다.

1186년에 자야바르만 7세는 따프롬사원을 건립시 왕실의 지원을 받은 부유한 사원이었지만 외침, 내분 등으로 방치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는데 따프롬사원을 보고 있으니 캄보디아의 경제적 사정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자연이 삼켜버린 따프롬 사원, 이제는 공존


캄보디아 따프롬 사원을 보면서 자연의 힘에 다시 한번 놀랄 수 밖에 없었는데 인간은 자연앞에 너무나 미미한 존재임을 새삼느끼게 만든 곳으로 자연은 인간이 생각하는 이상으로 장대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캄보디아 크레르왕국의 몰락과 함께 자연상태 그대로 방치되었던 따프롬 사원은 스펑나무, 이엥나무 등 열대우림이 건물로 들어오면서 따프롬 사원은 서서히 무너져 갔으며 밀림속으로 묻혀 자이언트 팜나무 뿌리는 마치 유적지와 하나가 된듯이 돌사이에 뿌리를 내리고 담과 벽에 달라 붙어 있습니다.


캄보디아 정부는 유적지를 보전하기 위해서 나무를 제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으나 결과적으로 나무를 제거하면 수백년동안 뿌리를 내렸던 건물사이의 틈이 벌어지면서 건물의 안전에 오히려 위협이 되었고 결국에는 나무를 제거하지 않고 현재 있는 그대로 보존하면서 나무의 성장을 억제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유적지를 보존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때 전성기를 맞이해서 역사적인 유적을 만들었던 캄보디아 따프롬 사원이 어떻게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는지 후손들이 제대로 배웠더라면 지금의 캄보디아는 훨씬 나은 삶을 살아가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캄보디아 따프롬 사원 보석의 방과 통곡의 방


캄보디아 따프롬 사원에는 돔 형식으로 여러 개의 방이 있는데 그중에서도 관심이 가는 방은 통곡의 방과 보석의 방이었는데 보석의 방은 천정이 뚫려서 하늘이 보였는데 과거 벽에슨 루비와 같은 보석들이 수천개 박혀있어 햇빛에 반짝였다고 하는데 그 빛으로 만든 사다리를 타고 어머니가 내려오기를 기원하는 마음에서 만들었다고 하는데 아쉽게도 프랑스 식민지 시절에 모두 도굴당했다고 합니다.


따르폼 사원의 통곡의 방은 자야바르만 7세가 자신의 어머니를 그리워하면서 통곡한 방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이 방에서는 소리를 쳐도 울리지 않는대 건물 벽에 기대 가슴을 손으로 치면 쿵쿵 소리가 울린다고 해서 넘나 신기하였으며 또한 사원을 건축하기 위해 끌려온 백성이 통곡했던 방이라고 합니다.






관련글

 캄보디아 씨엠립 앙코르와트 여행 불교의 3대 성지 나를 찾는 여행 Angkor Wat

 캄보디아 여행 앙코르 톰 바욘 사원의 거대한 얼굴 미소의 속삭임 Angkor Thom 바이욘사원

 설현이 갔던 캄보디아 톤레삽호수 수상가옥 맹그로브 쪽배 카누 투어


댓글 (32)

댓글 목록

  1. 소스킹 access_time 2019.02.11 13:28 신고

    캄보디아는 한 번도 가보지 못했는데
    이 포스팅을 보니 되게 매력있는 나라인 것 같아요!
    꼭 한 번 가보고 싶네요ㅎㅎ

  2. 꿍스뿡이 access_time 2019.02.11 14:53 신고

    지뢰피해군인들이 들려주는 아리랑이 더 슬펐을거란 생각이 많이 듭니다.
    따프롬 사원에 있는 나무들은 장관일듯 싶습니다.
    이제 이 사원의 주인은 인간들이 아닌 자연의 것임을 스스로 증명해 보이는듯 합니다 ㅎ

  3. 글쓰는 엔지니어 access_time 2019.02.11 16:23 신고

    와 여기군요 ㅎㅎㅎ 영화에서 봤어요 ㅎㅎㅎㅎㅎ

  4. 드림 사랑 access_time 2019.02.11 19:44 신고

    여행 가보고 싶어집니다.

  5. peterjun access_time 2019.02.11 23:05 신고

    지켜지지 않은 유산과 대자연의 모습이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네요.
    제 제수씨가 캄보디아인이라... 괜히 마음이 찡한 느낌이 듭니다.

  6. 버블프라이스 access_time 2019.02.12 06:22 신고

    영화 툼 레이더 촬영지이군요? 어쩐지
    어디선가 본것 같았는데요- 툼레이더는 옛날 cd 게임부터 즐겨하던건데요- 나중에 영화도 나와서 잼나게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7. 공수래공수거 access_time 2019.02.12 10:33 신고

    톰레이더 영화가 생각나는곳이로군요..
    여긴 가 보고 싶어집니다.

  8. 멜로요우 access_time 2019.02.12 10:39 신고

    우와.. 툼레이더 촬영지가 여기 였군요. ㅋ리메이크판만 봤었는데 액션이 장난이 아니더라고요. 여기도 유명한 관광지네요

  9. 잉여토기 access_time 2019.02.12 14:33 신고

    멋지고 대단한 사원 건축물이네요.
    만든 분도 통곡하고, 가슴을 때리면 소리가 울린다니 신기하기도 한 곳이네요.
    자연 나무가 삼켜버린 모습이 색다르네요...

  10. 담덕01 access_time 2019.02.12 16:58 신고

    아~ 세계적인 유적지가 이렇게까지 관리가 안되고 있는건가요?
    놀랍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네요. ㅜㅜ

  11. 모피우스 access_time 2019.02.12 20:40 신고

    와... 멋진 곳을 다녀오셨습니다. 저도 가보고 싶었는데 매 번 태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12. 강봥옵써 access_time 2019.02.12 21:56 신고

    거대한 나무뿌리가 유적지를 집어 삼키듯이 덮치고 있네요...
    대자연의 거대한 힘을 느끼게 하는 한 장면인것 같습니다.
    나무뿌리를 제거하지 않고 놔든 것이 오히려 관광에 더 좋게 된 선택이 된거 같습니다

  13. 북두협객 access_time 2019.02.13 08:14 신고

    자연과 사원이 절묘하게 어우려져서 진풍경을 연출하네요

  14. 방구석미슐랭 access_time 2019.02.13 10:59 신고

    뜨아~ 캄보댜 다녀온지가 벌써 2년이 더 지났나? 올만에 사진으로 보니 반갑네요. 저 악기 연주자분들은 기가막히게 관광객들 국적 알아 맞히죠~ ㅎㅎㅎㅎ 벌이 수단이 좋습니다. ㅋㅋ

  15. 파라다이스블로그 access_time 2019.02.13 15: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6. Laddie access_time 2019.02.14 22:1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7. 캄보디아한인커뮤니티 access_time 2019.05.23 07:58

    돌사이에 자란 나무들이 장관이지않나요 !?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