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호텔더본
#호텔더본제주
#호텔더본탐모라
#호텔더본탐모라조식
#호텔더본탐모라조식뷔페



지난 제주여행 계획을 세우면서 이번에는 제주 오름을 한 두곳을 방문해보면 어떨까해서 제주 오름 중에서 가볍게 다녀올 수 있는 곳을 찾았습니다. ^^



제주 삼굼부리 분화구 제주 오름 추천



제주에는 한라산을 비롯하여 수많은 작은 산들이 있는데 한라산을 뺀 나머지 산들은 모두 오름이라고 부르고 있는데 오름은 화산활동 이후에 생긴 산을 말하여 기생화산입니다.




제주 산굼부리 위치


▶ 네비 주소 : 제주도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166-2 (☎ 064-783-9900)


 

 

 




제주 산굼부리 입장료, 운영시간  및 소요시간



제주 산굼부리를 가면서 입장료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아쉽게도 입장료가 있어서 살짝 실망을 했지만 그래도 보고 싶어서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 제주 산굼부리 운영시간

    3월 ~ 10월 : 09:00 ~ 18:40 (입장마감 18:00)

    11월 ~ 12월 : 09:00 ~ 17:40 (입장마감 17:00)

 

▶ 제주 산굼부리 소요시간

 

제주 산굼부리를 둘러보는 소요시간은 한바퀴 도는데  어른 걸음으로 넉넉잡고 1시간 정도면 충분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조금더 여유를 가지더라도 1시간 30분 정도면 모두 둘러보기에 부족함이 없을 것 같습니다.

 



제주 산굼부리 해설 프로그램



제주 산굼부리에 대한 궁금증을 구체적으로 해소하고 싶으시다면 산굼부리 해설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되는데 매일 5회 아래 시간에 이용할 수 있어서 산굼부리 해설 프로그램을 이용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제주 산굼부리 분화구



제주도에는 360여 개의 기생화산이 분포되어 있으며 대부분의 기생화산은 분화구를 갖지 않거나 분화구를 갖고 있더라도 대접을 엎어놓으 듯한 형대 또는 발굽형의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주 산굼부리 분화구는 용암이나 화산재의 분출없이 폭발이 일어나 그 구멍만이 남게 되는 마르(Marr)형 분화구로서 한국에서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아주 희귀한 형태입니다.


제주 산굼부리 분화구안에서 자라는 식물들은 같은 제주도의 한라산에 있는 식물들과도 격리된 상태에서 오랫동안 살아왔으므로 식물 분포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됨과 동시에 진기한 형태의 분화구를 지질학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므로 천연기념물 제263호로 지정 보호하고 있습니다.

 

 


제주 산굼부리는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해발 400m에 위치하며, 표고 438m, 외부주위둘레 2,067m, 내부주위둘레 756m, 깊이 132m이고 넓이가 약 30만 평방미터에 달해 한라산 정상의 백록담보다도 크고 깈다, 이곳에는 이른 봄철에 피는 세복수수초를 비롯하여 변산바람꽃, 고란초, 눈괴불주머니, 벌깨냉이, 각시족도리 등 약 450여종의 식물이 자랍니다.

 

 



오름의 외측 사면에는 참억새가 군락을 이루며 가을에는 장관을 연출하고 있어 드라마 촬영도 되었습니다. 분화구 내 사면은 태양이 비치는 일사량에 따라 다양한 식생의 분포를 보이는데 햇볕이 잘드는 북쪽 사면은 난대림을 이뤄서 붉가시나무, 후박나무, 구실잣밤나무, 생달나무 등 상록활엽수들이 자라고 있으며, 그 아래 층에는 급새루란, 자금우, 겨울딸기 등이 불포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해볕이 잘 들지 않은 남쪽 사면에는 상수리나무, 졸참나무, 산딸나무,단풍나무 등 온대성 낙엽성 낙엽수 군락이 있습니다.

 

 
 

 



산굼부리 분화구에는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왕쥐똥나무 군락, 상산군락, 복수초군락, 변산바람꽃 군락 등이 잘 보존되어 있어서 학술적으러도 연구가치가 매우 높게 평가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노루와 오소리 들의 포유류를 비롯해서 조류, 파충류 등 야생동물의 서식처로도 유명합니다.




제주 산굼부리 신화와 전설



옛날 옛적에 하늘나라 옥황상제님꼐서는 많은 시녀들과 함께 견우성, 직녀성처럼 훌륭한 벼들도 거느리고 있었는데 한강은 그 별 들 중의 하나였다. 옥화상제님 딸 가운데 말잣딸(셋쨰공주)은 착할 분만 아리라 총명해서 상제님의 사랑을 독차지 하다시피하여 자라고 있었다. 한편 한감은 별들의 세계에서도 여특하기로 소문이 나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상제님의 생일 찬칫날이 되었다. 많은 소님들이 초대되어 오갔는데, 한감도 그 자리에 초돼되었고 이것이 인연이 되어 한감과 말잣딸은 서로 눈이 맞더니 사랑의 불이 붙기 시작하였습니다.

 

소문은 드디러어 상제미의 귀에까지 들어가게 되었고 상제님꼐서는 크게 노하시며 하인을 불러 한감과 말잣딸을 당장 잡아오라고 명하였습니다 상제님 앞에 끌러온한감과 말잣딸은 엎드리어 사실을 아뢰고 용서를 빌었습니다. 옥황상제님꼐서는 부모의 허락 없이 남며가 사랑한다는 것을 용서할 수 없다고 하여 귀양살이를 명하혔고 한감과 말잣딸은 할 수 없이 경치 좋은 세상을 찾아 떠나기로 하였습니다.

 

 

이들은 그 길로 구름길 바람길을 따라 천둥과 벼락을 치며 이 세상으로 내려오게 되었으며 한감과 말잣딸은 지상에 내려와 어디로 좌정할까를 점치다가 산굼부리에 살기로 하였으미 이때부터 이들의 부부살림은 시작되었습니다.

 

 
 

 

한감은 사냥을 하고 말잣딸은 나무열매를 따 먹으며 살았으며 한라산에는 온갖 짐승도 많았으나 나무열매도 풍성하였으며 노루, 사람, 오소리, 멧돼지, 꿩들과 보리수 나무열매, 산딸기, 산바나남, 다래, 머루, 시러미들과 그 밖의 열매들은 이들의 주식이었습니다.

 

 

이렇듯 한감과 말잣딸의 식성은 동물성 식품과 식물성 식품으로 그 식생활은 각기 구분되어 있었는데  이들은 그 식성이 다름에서 서로 갈등을 느끼기 시작하였으며 결국 이들은 이 식성이 다름에서 서로 살림을 분사하지 않으면 안되었습니다.

 

 

그 고약한 냄새를 더 이상 참을 수 가 없으니 우리 이제 헤어져 삽시다하고 말잣딸의 제안하였으며 함감도 더 이상 억지로 부릴 수가 없어 결국 도의하게 되었습니다. 이리하여 말잣딸은 인가를 찾아 내려오다가 지금의 제주시 남문 밖 천년 팽나무 아래 이르렀고 여기가 경치 좋고 좌정할 만하다고 판단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많은 신앙민들에 현몽시켜 단골을 두게 되었으며 신앙민들은 제물을 차려 명과 복을 빌었습니다. 

 

 

지금 이곳을 각시당이라고 불리우고 있으며 옥황상제님 말잣딸 아기가 귀향과 좌정을하고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한감은 산굼부리에 살면서 산의 짐승들을 돌보며 사랑가게 되었고 사냥꾼들은 사냥할 때 이 곳에서 산신제를 지내면 그날 사냥에 큰 성과를 올릴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또한 옛날에는 이곳에서 산신에 대한 제사를 올린 다음 산행을 해야 무사했다고 전합니다. 이곳에서 사람들이 큰 소리를 지르던지 부정한 짓을 하게  되면 안개가 삽시에 덮이하고 지척을 분간할 수 없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것은 산신이 노해서 부리는 조화라고 합니다.

 

 

 



제주여행 함께 보면 좋은 글

 

제주 차귀도 일몰 제주도 일몰 명소 포인트

비양도를 품은 제주 협재해수욕장 에메랄드빛 바다의 제주도 최고의 풍경

제주 애월 한담해안산책로 유채꽃 푸른 바다 자연과 함께 하는 제주도 여행

제주도 선녀와 나무꾼 비오는 날 제주도 가볼만한곳 가족여행지

제주도 카멜리아힐 입장료 및 힐링하고 사진찍기 좋은 코스 추천

제주 이호테우해변 말 모양 등대가 이쁜 제주도 여행지

댓글 (43)

댓글 목록

  1. 이전 댓글 더보기
  2. Laddie access_time 2019.06.23 13:56 신고

    편안한 제주도의 산굼부리 풍경이네요 ^^

  3. @산들바람 access_time 2019.06.23 20:19 신고

    주말 잘 보내셨나요!!
    산굼부리 구경잘하고 갑니다.

  4. 시크릿리치 access_time 2019.06.23 20:38 신고

    뭔가 답답할때 찾아가면 힐링이 될듯 한 장소네요 ^^

  5. 인에이 access_time 2019.06.24 00:46 신고

    정말 세세히 남겨 주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

  6. 버블프라이스 access_time 2019.06.24 05:57 신고

    나중에라도 제주도에 가게되면 참고해야겠습니다 ^^

  7. 공수래공수거 access_time 2019.06.24 07:48 신고

    저도 제주 갈때 마다 오름을 한두군데 방문을 합니다.
    여기는 못가봤는데 기회를 가지도록 해 봐야겠습니다.

  8. peterjun access_time 2019.06.24 10:14 신고

    정말 멋진 곳이라 생각해요.
    처음 가본 건 대학 졸업여행때였는데... ㅋ
    오랜 시간이 지나 다시 가보니 정비를 잘해놓았더라고요. ^^

  9. *저녁노을* access_time 2019.06.24 10:25 신고

    앉아서 구경하네요.
    ㅎㅎ
    어딜가나 아름다운 제주입니다.

  10. 무이~ access_time 2019.06.24 11:45 신고

    정보 감사합니다^^ 자주 올게요

  11. [바가지] access_time 2019.06.24 12:13 신고

    너무 멋지네요
    저도 놀러 가고 싶어지네요 ^^

  12. 북두협객 access_time 2019.06.24 13:54 신고

    옥황상제님 이야기를 들으니 반갑네요. 우리나라는 상제문화를 잃어버려서 지금은 무속적인 신중에 하나로 알고 계신분들이 있는데 하느님의 공식 호칭이 옥황상제입니다.

  13. 후미카와 access_time 2019.06.24 17:02 신고

    메인타고 왔습니다. ~~ 탁트인 전경이 너무 시원하네요 ^^

  14. S이야기 access_time 2019.06.24 20:24 신고

    제주도 여행을 4~5번 다녀왔는데,
    이런곳은 처음보네요^^ 탁 트윈게 속이 시원해지네요~~

  15. 청결원 access_time 2019.06.25 06:39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시작 하세요~

  16. Deborah access_time 2019.06.25 06:51 신고

    제주도의 숨은 보배로운 장소네요. 신화 관련 내용도 잼나게 읽었습니다.

  17. kangdante access_time 2019.06.25 07:31 신고

    제주 삼궁부리여행은
    엄청난 바람이 불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름답고 멋진 곳 다시 가고싶어지네요.. ^^

  18. 강혁구 access_time 2019.06.25 09:44

    그런데 왜 입장료가 없을거라 생각했을까!!!! 제주도는 거의 다 돈인데

  19. 이청득심 access_time 2019.06.25 14:11 신고

    제주도는 날씨에 따라 그 느낌이 확연히 다르게 느껴지는데,
    참 좋은 날씨에 다녀오셨습니다....ㅎㅎ

  20. 영도나그네 access_time 2019.06.27 17:15 신고

    제주에서만 볼수 있는 오름들도 각양각색의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산굼부리의 또다른 아름다움을 이곳에서
    보고 즐길수 있기도 하구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21. 라디오키즈 access_time 2019.07.01 09:41 신고

    저는 비오는 날 다녀왔었는데~~ 비오는 산굼부리도 좋았어요.
    이 곳은 개인 사업장인데 문득 저런 곳을 남겨주신 조상님이 부럽더라고요. 물론 당시엔 농사도 못지을 땅이라고 싫어했을지도 모르지만, 훗날 이렇게 자손들을 먹여살리고 있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