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동 월령교 야경을 담기 위해서 안동에 들어서면서 간단하게 점심 겸 저녁을 해결하기 위해서 안동 맛집을 검색하던중 이름이 특이하고 평이 좋아서 찾아간 곳이 안동 예닮입니다.


 안동 맛집 안동간고등어 훈제오리 연잎밥이 맛있는 예닮 


안동하면 떠오르는 여러이미지가 있는데 음식과 관련해서는 안동 간고등어를 빼놓을 수 없는데 안동 간고등어는 택배로도 많이 먹어봤었기에 크게 땡기지는 않았으나 안동 예닮에서 연잎밥을 보고나니 먹고 싶어졌습니다.



 안동 간고등어 맛집 안동 예닮 위치


네비 주소 : 경북 안동시 서후면 귀여리길 78-28 (경북 안동시 서후면 명리 386-1, ☎ 054-842-3131)

넓은 마당이 있어서 마당에 주차를 하기 때문에 주차 걱정은 따로 하지 않으셔도 되는 안동 예닮입니다.



점심 겸 저녁으로 어중간한 시간에 방문해서 인지 손님은 거의 없었으나 규모는 건물 밖에도 테이블이 있고 안에도 엄청 넓은 규모로 깨끗해서 좋았으며 소나무를 비롯해서 다양한 나무와 야생화꽃들이 피어 있어서 음식점이라기보다는 아름다운 별장이란 느낌을 주는 곳이었습니다.



실외에도 테이블이 많았는데 봄, 가을, 여름에는 시원하게 야외에서 먹는 것도 입맛을 돋우는데 한 몴을 하지 않을까 합니다.



실내는 탁 트인 공간으로 룸도 별도로 있었고 커다란 기둥이 천정을 받치고 있는 목조 건물로 기동과 써가래의 굵기가 엄청난데 한옥 느낌을 물씬 풍기는 실내인테리어로 답답함이 없어서 좋았습니다.





 안동 간고등어 맛집 안동 예닮 메뉴


옆잎밥을 먹고 싶어서 연입밥 정식으로 주문을 했는데 안동간고등어 정식과 함께 훈제오리도 추가 주문을 해서 2가지 모두 맛보기로 했습니다.





 안동 간고등어의 유래


안동 간고등어가 왜 이렇게 유명하게게 되었을까하는 생각이 드는데 안동 간고등어의 유래는 다음과 같은데 안동지방이 바다가 아닌 내륙에 위치하고 있어서 싱싱한 어물을 구경하는 것이 어려웠기에 상인들이 안동과 같이 내륙에 어물을 공급하기 위해서 생선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서 고등어 내장을 제거하고 소금에 절여서 안동장에 파는 것에서 안동 간고등어가 유래하였다고합니다. 


안동간고등어는 소금에 절여서 간이 잘 배어 맛이 좋았고 식감에서도 물기가 빠져서 육질이 단단해서 씹는 맛 또한 좋아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 수 밖에 없는 음식으로 간고등어 하나면 밥한끼는 그냥 먹을 수 있는 밥도독이란 생각이 듭니다.






 건강함이 그대로 묻어나는 연잎밥이 맛있는 안동 예닮


연잎이 몸에 좋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어왔는데 다음과 같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기력을 왕성하게 하고, 오래 복용하면 몸이 가벼워지고 수명을 연장한다 (본초강목)"

"연꽁을 일명 '불좌수'라고 하는데, 마음을 안정시키고 얼굴을 늙지 않게 하며, 조루를 멎게  하는 기능이 있다 (동의보감)


어린 연잎을  데쳐서 쌈으로 먹거나 무쳐 먹으면 좋고, 큰 잎은 고기를 구울 때 싸서 구워 먹거나 차로 만들어 먹으면 연잎은 인체의 온갖 병을 낫게 하고, 몸을 좋게하고, 하초와 근골을 튼튼히 하며, 몸의 지방을 분해하여 비만해소에 이로우며, 피의 순환을 좋게하고 어혈을 제거하며, 설사, 두통, 어지럼증, 토혈, 코피 등 출혈증, 산후 어혈 치료, 야뇨증, 해독작용에 사용된다고 합니다.


이런 연잎의 효능을 알고서 연잎밥을 먹으면 건강함이 그대로 묻어나는 밥이라서 한 숟가락 먹는 것만으로도 온몸에  기가 넘치는 기분이 드는 것 같은데 안동 예닮에서 나온 연잎밥은 찜틀채로 나왔는데 찜틀에 연잎으로 싸서 쪄 낸 것 같았는데 연잎향이 밥에 그대로 묻어날 수 밖에 없는 비주얼로 정성이 가득 들어간게 그대로 느껴지는 연잎밥으로 연잎향이 진하게 느껴졌습니다.



안동 예닮 연잎밥에는 대추, 호박씨, 해바라기씨, 은행, 호두, 무화과 등 다양한 견과류를 함께 넣어져 있어서 더욱 맛과 건강을 함께 잡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훈제오리는 철반에 올려져 나와서 마지막까지 따뜻하게 먹을 수 있어 좋았으며 오리 특유의 노린내는 훈제를 통해서 완전히 제거되었고 고소하면서도 쫀득한 오리의 풍미가 그대로 느껴지는 맛이었습니다.




함께  나온 된장찌개는 마치 시골의 어머니가 끓여주는 듯한 맛이란 표현이 어울리는 맛으로 구수한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반찬으로 정갈하고 깨끗하게 다양한 종류가 나왔는데 시원한 물김치를 비롯하여 도라지무침, 총각김치 등 하나같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한상 거하게 먹었다는 포만감이 느껴질때 마지막으로 나온 수정과는 입안을 개운하게 하는 맛으로 안동 예닮에 대한 좋은 인상을 심어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카카오뮤직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채널 인스타그램 트위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