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가을 단풍여행으로 영주 부석사에 들렀다가 안동으로 가는 길목에서 경북 영주 무섬마을의 가을단풍도 아름다울 것 같아서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 잠시 시간을 내어서 찾았습니다.


경북 영주 무섬마을 가을 단풍으로 물든 외나무다리 풍경 영주 가볼만한곳


개인적으로 경북 영주 무섬마을은 이번이 첫방문으로 해다마 가을이면 영주 무섬외나무다리축제를 하고 있는데 꼭 축제때 가보고 싶었으나 이렇게나마 소원을 이루게되었고 가을단풍으로 물든 영주 무섬마을이라서 더욱 아름다웠습니다.


경북 영주 무섬마을 외나무다리로 세상과 닿다 물속에 안긴 선비의 섬

경북 영주 무섬마을 

경북 영주 무섬마을 외나무다리

영주 가볼만한곳 영주여행



 경북 영주 무섬마을 위치

네비 주소 : 경북 영주시 문수면 무섬로 234번길 31-12


영주 무섬마을을 찾아가면서 사진으로 담기에 좋은 포인트를 찾았는데 무작정 무섬마을로 들어가기보다는 차를 무섬마을 반대편에 주차하고 사진으로 담은 다음에 무섬마을 주차장으로 이동하여 다시 담았습니다.


무섬마을 반대편 주소 : 경북 영주시 문수면 탄산리 361-2




영주 무섬마을은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의 촬영지였으며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선정된 곳이네요.





 육지 속의 섬마을 경북 영주 무섬마을 : 중요 민속 문화재 제278호


영주 무섬마을은 낙동강의 지류인 내성천과 서천이 마을 동쪽 500m지점에서 합류하여 마을 전체를 태극모양으로 한바퀴 휘감아 돌고 있어 마을이 마치 물위에 떠 있는 섬과 같다고 하여 '무섬'이라고 불리웁니다.


영주 무섬마을은 마을 입향조인 박수(반남 박씨) 선생께서 현종7년(1666년) 강 건너 '머름'에서 이 곳에 들어와 마을을 개척하여 터전을 이루었으며 그 이후 박수 선생 손자의 사위인 김대(선성 김씨) 선생이 영주에 있는 삼판서 고택에서 이 마을로 들어와 함께 살게 되어 지금까지 반남 박씨와 선성 김씨 두 성씨가 집성촌을 이루고 있습니다.


현재는 40가구 40명이 이곳 고향을 지키고 있다고 합니다.


마을은 자연 지리적 조건을 최대한 활용하여 뒤로는 산을 배경으로 하고 앞으로는 강을 향하는 전형적인 배산임수의 형태이며 예로부터 많은 선비들을 배출한 부촌으로 한때는 마을 소유의 토지가 30리 밖에까지 이르렀으나 정작 마을에는 농지가 없어 강을 건너 가서 농사를 지었다고 합니다.


일제 강점기에는 3.1만세운동 이후로 각처에서 활동하던 애국지사들이 일본 경찰의 탄압과 감시를 피태 이곳으로 본거지를 옮기고 동네 주민들과 함께 아도서숙을 건립하여 애국 계몽운동과 독립운동을 펼치기도 하였습니다.


마을에는 해우당 고택(경북 민속문화재 제92호), 만죽재고택(경북 민속문화재 제93호) 등을 비롯하여 규모가 크고 격식을 갖춘 입구자형 가옥, 까지구멍집, 겹집, 남부지방 민가 등 다양한 영태의 구조와 양식을 갖춘 집들이 많이 있어 전통 주거 민속 연구의 귀중한 자료로서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경북 영주 무섬마을의 10월말 가을 풍경도 알록달록 가을색으로 옷을 갈아 입고서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었는데 완전 절정 이었습니다.












시간이 멈춰있는 곳 영주 무섬마을 외나무다리


영주 무섬마을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는데 바로 영주 무섬마을 외나무다리로 30년전까지 이 외나무다리를 통해서 외부와 연결되는 유일한 통로였다고 하며 이제는 무섬마을을 대표하는 상징물로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해다마 가을이면 영주 무섬마을에서는 무섬외나무다리 축제가 열리고 있는데 무섬외나무다리축제는 여자가 시집올 때 가마를 타고 한번, 죽어서 상여를 타고 한번 나간다는 애환이 서린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축제인데 한번 보고 싶었는데 보지는 못하고 무섬마을의 가을풍경으로 대신 달래봅니다.


영주 무섬마을은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되었으며 마을이 국가지정 중요민속문화재 제278호로 지정되어 있어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 곳입니다.


무섬마을의 외나무 다리를 사진으로 담기 위해서 무섬마을 반대편에서 외나무 다리와 함께 무섬마을을 담아봤는데 알록달록 가을색으로 물들어 있는 무섬마을이 외나무다리와 어우러져 너무도 아름다운 한폭의 풍경화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무섬마을 반대편에서 가을풍경을 담고 다시 차를 타고 무섬마을로 들어가서 처음 마주친게 소나무에 달려 있는 시였는데 넘 인상적이어서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무섬


슬플때 아플때

힘이들고 지칠때

느릿느릿 발걸음질

무섬마을 찾아오렴

긴세월 묵묵히 흐르는 

물도리 외나무다리아래

너의 고통 휘휘 감아

저멀리 흘려 보내리








관련글

 영주 부석사 단풍 은행나무 길을 따라 절정 무량수전 가을 풍경 여행

 육지속의 섬 예천 회룡포 전망대 물돌이 및 장안사 가을풍경




카카오뮤직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채널 인스타그램 트위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