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가 시작되고 벌써 한달이 지나고 나니 음력으로 첫날인 설날이 다가오네요. 추석과 함께 우리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은 흩어져 있던 가족들이 오랜만에 함꼐 모일 수 있어서 누구가 설레고 기대를 하죠.


설날 차례상 차리기 절하는법 및 설날 차례지내는 방법


제사가 조상의 사망한 날을 추모하는데에 반해서 차례는 조상에게 달, 계절, 해가 바뀌었음을 알리는 의례로 설과 추석에 차례를 지내고 있습니다. 해마다 차례상을 차리지만 바쁜 현대인들에게 있어서 과거와달리 차례상은 차릴때마다 헤깔리기 쉬워서 요즈음은 인터넷 검색을 많이 하죠.


설날 차례상 차리기


설날 차례상은 지역, 문중, 가정의 전통에 따라 조금씩은 차이가 있으며 일반적으로 제사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명절인 설날과 추석에 따라 차례상은 다른데 설날에는 떡국을 올리고 추석에는 송편을 올리며 차례상은 기본적으로 5열로 차립니다.



1열 시접, 잔반, 메(밥) : 1열에는 수저, 밥, 잔, 국을 올리는데 좌측에는 메(밥), 우측에는 갱(국)을 올리며 떡국은 우측, 술잔은 좌측에 놓습니다.


2열 어동육서 : 서쪽부터 육전(기름 부친 전), 육적(구운 고기), 소적(부친 두부), 어적(구운 생선), 어전(기름에 부친 것)을 올리며 어찬은 동쪽, 육찬은 서쪽에 놓습니다.


3열 탕류 : 육탕(육류), 소탕(둡, 채소류), 어탕(어패류)를 올립니다.


4열 좌포우혜 : 포, 나물, 간장, 나박김치 시계를 올리며 왼쪽에 포, 오른쪽에 식혜를 올립니다.


5열 : 조율이시 : 과일류가 올라가는데 대추, 밤, 배, 감, 사과, 한과류를 올리며 왼쪽부터 대추, 밤, 배, 붉은 과실은 동, 흰 과실은 서쪽에 놓습니다.


차례상에 올리면 안되는 음식


삼치, 꽁치, 갈치 등 치자로 끝나는 생선은 올리지 않는데 이는 흔하고 저렴하다는 생각에서이고 봉숭아 같이 털있는 과일은 혼령을 쫓는다는 이유로 올리지 않으며 또한 차례상에는 고추가루같은 붉은 양념과 마늘양념도 사용하지 않습니다. 음식의 간은 간장 대신 소금으로 하며 붉은색 팥고물 대신 흰 앙금을 사용합니다.





설날 차례지내는 방법


차례와 제사의 다른 점은 차례는 축문을 읽지 않고 잔을 한번만 올리는 것입니다.

1. 강신(降神)

제주가 앞에 나아가 향을 피우고 집사자가 따라 주는 술을 모삿그릇에 세번으로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한다.



2. 참신(參神)

차례에 참석한 모든 가족이 두번 절을 하는데 음양의 원리에 따라 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 번 절하기도 합니다.



3. 헌작(獻酌)

제주가 신위에 잔을 올리는 절차로 신위마다 잔을 올리며 제주가 직접 상위의 잔에 바로 술을 따르른 것이 보통입니다.



4. 계반삽시(啓飯揷匙), 삽시정저(揷匙正著)

메의 뚜껑을 열어 숟가락을 꽂고, 젓가락은 적(구이)이나 편에 올려놓는다. 설날에는 떡꾹위에 숟가락을, 추석은 송편위에 젓가락을 올립니다.





5. 합문(闔門)

조상님이 식사를 할 수 있게 시간을 주는 절차로 모두가 밖으로 나가고 문을 닫거나, 형편이 되지 않으면 무릎을 꿇고 잠시 기다립니다.



6. 철시복반(撤匙復飯)

수저를 거두고, 메의 뚜껑을 덮는 절차로 추석때에는 송편위의 젓가락을 내립니다.


7. 사신(辭神)

모셨던 조상님을 보내 드리는 절차로서, 차례에 참석한 사람들 모두가 두번 절을 합니다. 이때 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 번 절하기도 합니다. 절이 끝나면 사용하였던 지방을 불태웁니다.



8. 철상(撤床)

차례에 사용하였던 음식과 도구를 뒤에서부터 차례대로 정리하면 됩니다.



9. 음복(飮福)

차례를 모두 마치고 차례 음식을 참석한 사람들과 함께 나누어 먹으면서 조상의 덕을 기립니다.



관련글

명절 설날 절하는 방법 남자 여자 절하는 법 세배법 동영상

추석 차례상 차리기 추석차례상차리는법 추석 차례상차림 제사상차리는법

명절 추석 차례 지내는 법 추석차례지내는순서

2tv저녁생생정보 밤까는법 밤까는 방법 생각보다 너무 쉬워요

-사진 ⓒ 다음 백과사전, 걸스데이 인스타그램-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0)

댓글 목록